간병 플랫폼 ‘케어네이션’이 간병 앱 최초로 전국 모든 지역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어 간병 서비스가 필요한 환자, 보호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케어네이션은 간병인의 프로필을 확인하고 보호자가 직접 선택하는 자동화 시스템이다.

프로필에는 이름, 나이, 경력, 자격증, 지원한 간병비 그리고 실제 이용했던 다른 보호자의 후기까지 모두 한눈에 확인 가능하다. 또한 금융감독원의 허가를 받은 PG 안심 결제로 간병비 카드 할부 결제도 가능하다.

케어네이션 측은 현재 전국 간병인 1만명에 육박하며 약 8개월간의 누적 등록 공고 수가 ‘서울 7,664개, 경기 3,820개, 강원 416개, 충남 969개, 충북 262개, 전남 605개, 전북 270개, 경남 375개, 경북 745개, 제주 33개’로 전국적으로 활성화되어 있다고 설명했다.

업계에서는 일부 지역만 지원하는 타 업체와 달리 전국은 물론 주말, 휴일 상관없이 24시간 간병 서비스 이용이 가능한 케어네이션의 차별성에 주목하고 있다.

케어네이션 서대건 부대표는 “플랫폼 비즈니스를 구상하고 기획하는 단계에서부터 전국구 서비스로의 런칭은 당연한 선택이었다”며 “수도권 지역에 거주하지 않아 간병 서비스 이용에 불편함을 느꼈던 환자, 보호자분들이 케어네이션을 통해 보다 편하게 간병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