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1분기 잠정 실적 발표
영업익 9.3조, 매출 65조 '깜짝실적'
반도체 부진 스마트폰·가전이 메워
삼성전자는 지난 1분기 잠정 실적을 7일 발표했다. 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는 지난 1분기 잠정 실적을 7일 발표했다. 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72,300 0.00%)가 반도체 부진을 스마트폰과 가전부문이 메우면서 당초 우려를 불식시키고 지난 1분기 '깜짝 실적(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1분기(1~3월) 영업이익이 9조3000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7일 공시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4.19% 늘어난 것이다. 이 기간 매출액은 17.48% 증가한 65조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약 8조6000억원이 예상됐던 시장의 전망치(컨센서스)를 크게 웃돌았고, 매출액은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던 지난해 3분기(66조9600억원)와 유사한 수준을 나타냈다.

'잠정' 실적 발표인 이날 삼성전자는 사업부문별 구체적인 성적표는 공개하지 않았지만, 전문가들은 스마트폰과 TV·가전 등 세트부문이 지난 1분기 호실적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했다. 증권가에선 지난 1분기 스마트폰을 담당하는 모바일(IM) 사업 부문의 영업이익이 약 4조3000억원까지 증가했을 것으로 추산했다. 삼성전자는 매해 3월경 출시하던 프리미엄급 스마트폰 '갤럭시S' 시리즈를 올해는 두 달 앞당긴 지난 1월에 내놓았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갤럭시S21 시리즈는 지난달 말 기준 판매량이 100만대를 돌파했다. 이는 전작인 '갤럭시S20' 시리즈보다 한 달가량 빠른 기록이다. 또 보급형 스마트폰인 '갤럭시A' 시리즈도 전 세계적으로 꾸준한 판매량을 나타낸 것으로 분석됐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올 1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출하량은 약 7500만대 안팎으로 추산됐다. TV와 가전이 포함된 소비자가전(CE) 부문도 약 1조원에 달하는 영업이익을 거뒀을 것으로 증권가는 예상했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그동안 억눌렸던 소비수요가 고가 가전에 대한 판매 호조로 이어진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프리미엄 QLED TV와 맞춤형 가전 '비스포크' 등이 소비자들로부터 인기를 끌었다.

반도체 부문(DS)은 미국 오스틴 공장이 한파로 가동 중단된 영향에 3조5000억원 수준의 영업이익에 그쳤을 것으로 추산됐다. 이는 달러화 가치 하락에 수익이 크게 줄었던 지난해 4분기(3조8500억원)보다 낮은 규모다. 증권가에선 하루 100억원가량의 매출을 올리는 오스틴 공장이 현재까지 최소 3000억원 안팎의 매출 손실이 발생한 것으로 분석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