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쟁 심화에 소비자 식품가격 민감도 높아 이윤 한계"
'매출 1조 클럽' 식품회사 20여개…영업이익률 10% 이상은 3곳뿐

국내 식품회사 중 매출이 1조원을 넘은 기업은 20여 개에 달하지만 이 중 수익성 지표인 영업이익률이 10%를 웃돈 기업은 3개 정도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상장 식품회사 중 지난해 별도 기준 매출이 1조원을 넘은 기업은 15개다.

CJ제일제당이 5조9천808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그다음으로 대상(2조6천49억원), 오뚜기(2조3천52억원), 롯데칠성음료(2조1천620억원), 농심(2조1천57억원), 하이트진로(2조493억원) 등의 순이었다.

사조대림은 2019년 7천804억원에서 지난해 1조862억원으로 증가하며 '1조 클럽'에 이름을 올렸다.

남양유업(9천360억원)은 지난해 탈퇴했다.

지난해 비상장사 중 서울우유(1조7천548억원), 동서식품(1조5천533억원), 동원홈푸드(1조3천425억원), 코카콜라음료(1조3천376억원) 등 6개 식품회사도 1조 클럽에 가입했다.

2019년 1조 클럽 회원이던 파리크라상, 오비맥주, 한국야쿠르트가 지난해에도 매출 1조원 이상을 유지할 경우 1조 클럽 식품회사는 지금까지 모두 21개에서 24개로 늘어난다.

이들 3개 기업은 아직 지난해 실적을 공시하지 않았다.

그러나 회사 규모에 비해 수익성이 그리 좋지만은 않다.

매출 1조원 이상 식품회사 중 수익성을 보여주는 영업이익률(매출 대비 영업이익 비율)이 10%를 넘은 곳은 현재까지 3개뿐이었다.

상장사 중에는 없고 모두 비상장사로 코카콜라음료(13.9%), 동서식품(13.8%), 한국인삼공사(11.9%)다.

오비맥주는 지난해 실적을 아직 공시하지 않았지만 2019년 영업이익률이 26.5%인 점을 고려하면 지난해에도 10%는 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다른 업종의 경우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지난해 영업이익률이 각각 12.3%, 14.9%였다.

네이버(34.9%)와 카카오(16.9%)도 10%를 넘었다.

바이오 기업인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셀트리온은 각각 25.1%, 41.6%에 달했다.

한 식품회사 관계자는 "식품업계는 경쟁이 심하고 가격에 대한 소비자 민감도가 높아 이윤을 많이 남기기 어려운 구조"라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해 매출액 1조원 이상 상장사 15곳 중 직원 1인당 평균 연봉이 가장 높은 곳은 하이트진로로 9천973만원이었고 뒤이어 오리온(7천229만원), 매일유업(6천586만원), CJ제일제당(6천387만원), 풀무원(6천112만원) 등의 순이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