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개월 연속 성장률 전망치 상향
"백신 보급으로 경제 곧 회복"
세계 주요 투자은행(IB) 아홉 곳이 올해 한국 경제가 3.8%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 달 전 내놓은 경제성장률 전망치보다 0.2%포인트 높다. 한국을 비롯한 주요국에 코로나19 백신이 보급되면서 경제가 곧 회복될 것이라는 기대가 반영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세계 투자銀 "한국 올해 3.8% 성장"

6일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세계 9개 IB가 발표한 올해 한국의 실질 국내총생산(GDP) 증가율 전망치 평균은 3.8%로 집계됐다. 전망치를 제시한 IB는 바클레이즈, 뱅크오브아메리카메릴린치, 씨티, 크레디트스위스, 골드만삭스, JP모간, HSBC, 노무라, UBS 등이다.

매달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발표하는 이들 9개 IB는 지난해 12월부터 4개월 연속 한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높여 왔다. 지난해 10월과 11월 올해 한국 경제가 3.3%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는데, 12월에 3.4%, 올 1월 3.5%, 2월엔 3.6%로 매달 0.1%포인트씩 전망을 상향 조정했다. 이번엔 전달보다 0.2%포인트 더 높인 것이다.

9개 IB가 제각각 내놓은 한국 성장률 전망을 살펴보면 UBS가 가장 높은 4.8%를 제시했다. 전달보다 0.7%포인트 높은 수치다. 뱅크오브아메리카메릴린치는 0.5%포인트 올린 3.9%, 골드만삭스(4.1%)와 바클레이즈(3.7%)는 나란히 0.3%포인트씩 상향 조정했다. JP모간은 전월보다 0.1%포인트 오른 4.1% 성장률을 제시했다. 크레디트스위스(3.6%), 노무라(3.6%), HSBC(3.4%), 씨티(3.3%) 등은 한 달 전 발표한 전망을 유지했다. 이들 9개 IB가 제시한 내년도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 평균은 지난달과 같은 3.0%다.

정의진 기자 justj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