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얼라이언스' 출범
의장에 유정준 SK E&S 부회장
에너지 기업들이 탈(脫)탄소를 위해 결성한 협의체인 ‘에너지얼라이언스’ 출범식이 6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렸다. 왼쪽부터 허용석 현대경제연구원장, 김상우 DL에너지 부회장, 정연인 두산중공업 사장, 정기섭 포스코에너지 사장, 유정준 SK E&S 부회장,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허용수 GS에너지 사장, 구자용 E1 회장, 정인섭 한화에너지 사장, 김동욱 현대자동차 부사장, 송원표 효성중공업 부사장.  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에너지 기업들이 탈(脫)탄소를 위해 결성한 협의체인 ‘에너지얼라이언스’ 출범식이 6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렸다. 왼쪽부터 허용석 현대경제연구원장, 김상우 DL에너지 부회장, 정연인 두산중공업 사장, 정기섭 포스코에너지 사장, 유정준 SK E&S 부회장,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허용수 GS에너지 사장, 구자용 E1 회장, 정인섭 한화에너지 사장, 김동욱 현대자동차 부사장, 송원표 효성중공업 부사장. 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SK, GS, 포스코 등 국내 주요 그룹 계열사 아홉 곳과 현대경제연구원이 탄소중립 동맹을 맺는다. 대기업 소속 에너지 회사들이 탈(脫)탄소를 위해 협의체를 구성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두산중공업, DL에너지, SK E&S, E1, GS에너지, 포스코에너지, 한화에너지, 현대경제연구원, 현대자동차, 효성중공업은 6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상호협력 업무협약(MOU)을 맺고 ‘에너지얼라이언스’를 출범시킨다고 발표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각사 최고경영자(CEO)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참석했다. 유정준 SK E&S 부회장이 에너지얼라이언스 의장으로 추대됐다.

에너지얼라이언스는 세계적인 탈탄소 흐름에 맞춰 관련 정책에 공동 대응하고 미래 사업 전략을 논의한다. 탄소중립 정책에 동참하고 국가 경제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합리적인 에너지 전환을 추구한다는 게 목표다.

이들은 발전소와 공장을 가동할 때 배출하는 온실가스를 줄이는 방안을 협의하기로 했다. 얼라이언스의 설립 취지에 공감하는 에너지 기업을 대상으로 회원사도 늘려갈 방침이다.

파티 비롤 국제에너지기구(IEA) 사무총장은 영상 축사를 통해 “에너지얼라이언스 출범이 한국의 탄소중립을 앞당기는 신호탄이 되길 기대한다”며 “IEA도 한국의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허용석 현대경제연구원장은 “탄소중립을 이행하기 위한 많은 도전 과제에 직면해 있다”며 “에너지얼라이언스가 새로운 거버넌스의 비전으로 2050년 탄소중립 시대를 선도하는 기업 협의체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형규 기자 k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