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가 글로벌 수소기업 에어프로덕츠와 손잡고 친환경 수소 생산에 나선다. 수소 등 친환경 사업이 차지하는 비중을 높여 친환경 에너지 회사로 탈바꿈하겠다는 계획이다.

강달호 현대오일뱅크 대표와 김교영 에어프로덕츠코리아 대표는 6일 남대문로 현대오일뱅크 서울사무소에서 ‘수소 에너지 활용을 위한 전략적 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에어프로덕츠는 미국 펜실베이니아주에 본사를 둔 세계 최대 수소 생산업체다. 천연가스와 정유 부산물 등 다양한 원료로 수소를 생산하는 원천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현대오일뱅크는 에어프로덕츠의 기술을 활용해 저렴한 원유 부산물과 직도입한 천연가스로 수소를 생산할 계획이다. 생산된 수소는 자동차와 발전용 연료로 공급된다.

두 회사는 그린수소 사업 모델도 공동 개발한다. 그린수소는 생산 과정에서 신재생에너지를 사용해 탄소가 일절 배출되지 않는다. 에어프로덕츠는 지난해 7월부터 사우디아라비아에서 태양광과 풍력을 활용해 암모니아를 생산하는 ‘네옴 프로젝트’를 운영하고 있다.

강 대표는 “현재 85%인 정유 사업 매출 비중을 2030년까지 40%대로 줄이고 수소 등 미래 사업이 차지하는 영업이익 비중을 70% 수준으로 높여 친환경 에너지 회사로 변신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