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목포서 도민과의 대화…섬진흥원·의과대학 유치 노력 강조

김영록 지사, "목포 신항에 해상풍력 배후단지 조성"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6일 목포시를 방문, 도민과의 대화에서 "48조원 규모의 8.2GW 서남해안 해상풍력 발전단지를 위해 필요한 지원부두와 배후단지를 2천180억원을 투입해 목포신항에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날 오후 목포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목포시 도민과의 대화에서 "대양산단에는 해상풍력융복합산업화 플랫폼을 구축해 해상풍력 물류 중심지와 신재생에너지 산업 전진기지로 만들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목포항 개발사업은 정부의 제4차 국가항만기본계획에 대거 반영됐다.

2030년까지 국비 8천493억원을 들여 목포항을 권역별로 특화해 서남권의 경제 중심 항만으로 육성하는 계획이 진행 중이다.

김 지사는 "한국섬진흥원은 정부의 섬 발전 추진대책 수립 이전인 2015년 전남도에서 정부에 최초로 제안한 후 그동안 전남 설립의 필요성을 정부와 국회를 상대로 꾸준히 건의했다"고 말했다.

김영록 지사, "목포 신항에 해상풍력 배후단지 조성"

이어 "목포는 2019년 제1회 섬의 날 행사를 성공적으로 개최했으며, 목포대 도서문화연구원, 한국섬재단 등 연구기관과 단체가 집적화돼 있어 한국섬진흥원 설립의 최적지"라고 강조했다.

전남도와 다른 시군에서도 유치를 위해 적극 노력하고 있고, 가고 싶은 섬 등 다양한 섬 발전정책을 선도적으로 추진하면서 공들여 온 만큼 반드시 전남에 유치해 도민들의 열망에 보답하겠다고 김 지사는 밝혔다.

김 지사는 또 "지난해 7월 정부·여당에서 전남도를 염두에 두고 의과대학이 없는 곳에 신설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하면서 도민 기대가 정말 컸지만 의정협의체에서 코로나19 안정화 이후 논의하기로 하면서 지연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한의사협회 임원진이 새로 구성돼 조만간 의정협의체도 재개될 것으로 예상되고 정부의 의지가 확고한 만큼 올해는 도민의 30년 염원이 풀릴 것으로 기대한다"며 "도민의 의지를 모아 이른 시일 내 논의의 틀을 만들어 전남에 의과대학이 오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목포는 H자축 한반도 신경제지도의 환황해권 경제벨트의 출발점이자 1897년 개항 이후 전국 3대 항 6대 도시로 명성을 떨친 이래로 전남 제1도시 위상을 이어왔다"며 "전남도와 공직자들은 목포시의 발전을 위해 시민과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