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스텔톤 점퍼·프릴 원피스 내놔
현대백화점그룹의 패션전문기업 한섬이 20~30대 ‘골린이(골프+어린이)’ 잡기에 나선다. 골프를 즐기는 20~30대 젊은 층이 많아지면서 관련 의류와 용품의 수요가 크게 늘어나 집중 공략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한섬의 영캐주얼 브랜드 SJYP는 20~30대 젊은 여성 골퍼를 겨냥한 ‘골프라인 컬렉션’을 출시한다고 6일 밝혔다. SJYP 골프라인 컬렉션은 자체 제작한 시그니처 캐릭터 ‘디노(DINO·공룡 캐릭터)’를 활용한 의류 31종과 액세서리 7종 등 총 38종으로 구성됐다.

이번에 내놓는 골프 의류는 일상생활에서도 편하게 입을 수 있도록 디자인한 게 특징이다. 무채색이나 원색 위주의 기존 골프 의류와 달리 파스텔톤 색을 사용한 바람막이, 프릴(잔물결) 장식을 활용해 여성스러움을 강조한 원피스와 스커트 등도 내놓는다. 대부분 상의와 하의를 믹스매치해 세트로 입을 수 있어 운동복 특유의 활동적인 느낌도 강조했다.

한섬은 이번 캐주얼 골프라인을 선보이면서 공식 온라인몰인 ‘H패션몰’ 앱을 통해 라이브 커머스 방송인 ‘H라이브’도 진행할 계획이다. 오는 14일 오후 8시 ‘SJYP 골프 컬렉션’ 방송을 하고, 이어 21일 오후 8시 방송에선 ‘타미힐피거 골프’ 제품을 소개한다.

한섬은 지난달 여의도 더현대서울 3층에 문을 연 플래그십 매장 ‘타미힐피거’에도 골프라인을 새로 선보였다.

한섬 관계자는 “이제 막 골프에 입문하는 젊은 골퍼들이 평상시에도 활용할 수 있는 디자인과 소재의 제품을 선호하는 점을 고려했다”며 “가격대도 10만~20만원 초반대로 책정했다”고 말했다.

배정철 기자 b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