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대유행 여파로 지난해 9조4천억원 순손실 기록
에어프랑스에 프랑스 정부 예산 5조원 투입한다…EU 승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전례 없는 위기를 겪고 있는 에어프랑스에 40억유로(약 5조3천억원) 규모의 프랑스 정부 예산을 투입해도 된다는 유럽연합(EU)의 허가가 떨어졌다.

EU 집행위원회 반독점기구는 6일(현지시간) 에어프랑스가 파리 오를리공항의 18개 슬롯(시간당 비행기 운항가능횟수)을 다른 항공사에 내준다는 조건 아래 이를 승인했다고 AFP, 블룸버그 통신이 전했다.

마르그레테 베스타게르 EU 경쟁 담당 집행위원은 "이 공항에서 경쟁사가 활동을 확대할 기회를 주고, 적정한 가격을 보장하는 한편 유럽 소비자들의 선택권을 늘리는 조치"라고 설명했다.

EU는 아울러 프랑스 정부가 보유한 에어프랑스 지분을 현행 14.3%에서 30.0%로 올릴 수 있도록 허용했다고 브뤼노 르메르 장관이 프랑스 앵테르 라디오에 밝혔다.

프랑스-네덜란드 합작 항공사 에어프랑스-KLM은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71억유로(약 9조4천억원) 순손실이라는 사상 최악의 적자를 기록했다.

프랑스 정부의 지원은 에어프랑스 측에만 적용되며, KLM 지원 방안은 네덜란드 정부가 EU와 논의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