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신용평가는 LG전자의 스마트폰 사업 중단 결정이 신용도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판단한다고 6일 밝혔다.

기업평가본부 이주호 애널리스트는 이날 보고서에서 "스마트폰 관련 기술 등 사업역량 내재화를 통한 핵심사업 경쟁력 강화, 인력 재배치, 주력 사업 부문인 TV, 생활가전 판매호조와 자동차부품(VS) 부문의 외형성장이 지속될 경우 고정비 부담이 빠르게 완화되면서 이익창출력 제고 추세를 이어갈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스마트폰 부문의 생산설비 활용으로 향후 각 잔존 사업 부문의 중복 투자 방지에 따른 설비투자 절감 효과로 재무안정성도 개선세를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보고서는 "사업경쟁력이 열위한 스마트폰 사업 중단으로 포트폴리오 효과에 따른 영업실적의 안정성이 한층 높아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판단했다.

보고서는 다만 스마트폰 사업 중단으로 연간 5조원 수준의 매출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인력 및 생산설비 잔존으로 고정비 발생이 지속돼 이익개선 효과는 단기적으로 크지 않을 수 있다고 진단했다.

한신평 "LG전자 스마트폰 사업중단, 신용도에 긍정적"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