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외인 '사자'에 나흘째 올라…3,120대 마감(종합)

코스피가 외국인 순매수에 힘입어 나흘 연속 상승했다.

6일 코스피는 전날보다 6.25포인트(0.20%) 높은 3,127.08에 마감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2.97포인트(0.10%) 오른 3,123.80으로 시작해 오전 한때 3,110선까지 밀렸으나 이후 상승 흐름을 되찾았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외국인이 5천709억원을 순매수하며 나흘째 매수 우위를 보였다.

외국인이 4거래일 연속 순매수한 경우는 작년 12월 초(1∼4일) 이후 처음이다.

반면 개인은 279억원, 기관은 5천143억원을 각각 순매도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경제 지표 호조에 미국 경기 회복세에 힘이 실리며 코스피는 장 초반 3,130선을 상회하기도 했다"며 "다만 미국 경제 지표 개선은 일정 부분 선반영됐다는 점과 장중 외국인의 선물 매도에 따른 금융투자의 현물 순매도세에 상승 폭을 일부 반납했다"고 분석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에서는 카카오(8.37%)가 두나무 재평가에 대한 기대감에 급등하며 신고가를 새로 썼다.

카카오는 가상거래소 업비트의 운영사인 두나무의 지분 8.1%를 보유하고 있다.

두나무 지분 6.2%를 보유한 한화투자증권은 가격제한폭까지 상승했다.

증시 상장을 앞둔 미국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의 기업가치가 100조원에 육박할 것이란 관측이 나오면서다.

LG전자(3.56%), 네이버(3.05%), 삼성전자(0.70%) 등도 강세로 마감했다.

반면 현대모비스(-2.30%), 삼성SDI(-1.98%), 포스코(-1.79%) 등은 약세를 보였다.

업종별로 보면 증권(3.72%)이 강세를 보였다.

이 역시
반면 전날 급등한 철강·금속(-1.10%)은 차익 실현의 영향을 받는 모습이었다.

유가증권시장 거래량은 12억6천460만주, 거래대금은 13조4천978억원이었다.

코스피, 외인 '사자'에 나흘째 올라…3,120대 마감(종합)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1.14포인트(0.12%) 내린 968.63에 마쳤다.

지수는 전장보다 1.34포인트(0.14%) 높은 971.11에 개장했으나 약세로 돌아섰다.

코스닥시장에서는 외국인이 1천630억원, 기관이 133억원을 각각 순매도했다.

개인은 2천86억원을 순매수했다.

시총 상위권에서는 리노공업(3.50%), 스튜디오드래곤(2.62%), 펄어비스(2.33%) 등이 오르고 원익IPS(-2.74%), 에이치엘비(-1.81%), 셀트리온제약(-1.50%) 등은 하락했다.

코스닥시장 거래량은 23억8천243만주, 거래대금은 12조3천808억원 수준이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