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정책·기술개발 동향 조사…산업 생태계 구축·투자계획 마련
충남도 미래 먹거리 '도심항공모빌리티' 육성…연구용역 착수

충남도가 미래 혁신사업 중 하나로 꼽히는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산업 육성에 나선다.

도는 6일 도청에서 충남 UAM 산업 육성방안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열었다.

연구용역을 통해 UAM 산업과 전후방 산업 생태계, 국내외 정책 및 기술 개발 현황, 산업 동향 등을 살펴볼 계획이다.

연관산업 육성에 필요한 사업을 발굴하고 이를 위한 타당성 논리 개발, 연차·단계별 정책, 사업 추진 방안도 마련한다.

비행 공역 확보 등 비행체 테스트베드 기반을 구축하고 UAM 부품기업 기술개발 지원과 인력양성 방안도 모색한다.

연구용역에서 투자 효과를 분석하고, 재원 조달방안, 투자계획 등도 마련할 방침이다.

UAM은 2040년 세계 시장 규모가 731조원으로 예상되는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세계 각국·기업들의 경쟁이 치열하다.

국내에서도 지난해 6월 정부가 '한국형 도심항공교통 로드맵'을 발표하는 등 UAM 기술 개발과 산업 생태계를 만들기 위한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김하균 충남도 기획조정실장은 "UAM 산업의 기초가 되는 민간 기업 테스트베드를 선제적으로 유치해 주도권을 확보하고, 다양한 연계 산업을 육성해 충남에 UAM 산업생태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