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까지 선금 보증수수료 최대 절반 지급…총 5억원 규모
수자원공사, 코로나19 위기 중소기업에 수수료 특별지원

한국수자원공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을 위해 5억원 규모 특별지원책을 마련했다고 6일 밝혔다.

수자원공사와 계약하고 선금을 받은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선금 보증수수료를 올해 말까지 최대 50%까지 지원한다.

선금을 받으려면 보증보험증권 수수료를 기업이 내야 하는데, 재정 여건이 열악한 영세기업은 이마저도 부담스러워하는 현실을 반영한 조치다.

공사는 지난해부터 정부 정책에 맞춰 선금을 계약금액의 80%까지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공정경제와 포용 성장이라는 정책에 맞춰 사회적 가치를 선도할 수 있도록 꼼꼼히 살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