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농협, 인력수급 어려움 농촌 일손돕기 구슬땀

농협 전남지역본부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력수급에 어려움을 겪는 농촌지역 일손 돕기에 나섰다.

전남농협은 6일 영농인력 부족으로 비상이 걸린 함평관내 양파 수확농가를 찾아 조생 양파수확 일손 돕기를 했다.

지역본부, 농협 함평군지부, 나비골농협 등 농협 임직원과 고향주부모임, 농가주부모임 회원 등 60여명이 참여했다.

이날 일손돕기를 시작으로 올해도 농촌 인력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적극 나설 방침이다.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범국민적인 농촌일손돕기 분위기 조성을 위해 '영농지원 발대식'을 이달 중 개최할 계획이다.

발대식 이후에는 유관기관·봉사단체 등과 합동 일손 돕기, 농촌마을 환경정비, 농기계 수리봉사 등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전남 관내 31개 지역농협이 운영하는 농촌인력중개센터를 활용해 농업인들이 적기에 인력을 공급받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도시 유휴인력 중 농업부문 일자리에 참여 의향이 있는 이들로 인력풀을 구성해 외국인 근로자를 적극 대체할 계획이다.

박서홍 본부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면서 본격적인 영농철을 앞두고 농업인들이 인력부족 문제로 매우 걱정이 많다"며 "농협은 임직원 일손돕기, 농촌인력중개센터 활성화 등을 통해 농촌에 원활하게 인력이 공급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