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 갯벌서 조개류 집단폐사…수산 당국 원인 규명 나서

충남 서천 앞바다에서 조개류인 동죽이 집단 폐사해 수산 당국이 원인 조사에 나섰다.

서천군은 비인면 다사·장포·선도리 어장에서 서식 중인 동죽이 지난달 28일부터 집단 폐사했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시료를 채취해 국립수산과학원 서해수산연구소 갯벌연구센터 등에 원인 분석을 의뢰했다고 6일 밝혔다.

피해가 발생한 어장 면적은 319㏊에 이르며, 폐사 원인 검사 결과는 오는 12일께 나올 것으로 보인다.

군은 어민들에게 동죽 채취 금지 명령을 내리고 정확한 피해 면적과 피해액을 파악 중이다.

군 관계자는 "국립수산과학원이 오염물질 유입이나 질병 발생 등 여러 가지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조사 중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