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바이오시스는 지난 1분기 매출이 1212억원으로 역대 분기 매출 가운데 최대 규모로 집계됐다고 6일 밝혔다. 전년 동기에 비해서는 39% 증가한 수치다. 코로나19 이후 항균, 항바이러스 가전 등 영향으로 수요가 늘어난 UV사업부가 실적 개선을 이끌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이 회사 관계자는 "패키징 없이 기판에 바로 실장할 수 있는 와이캅 기술 기반 LED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며 "수익성이 높은 와이캅 매출이 확대되고 있어 올해 연간으로도 역대 최대 매출을 무난하게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와이캅 기술은 올해 수요가 높을 것으로 예상되는 미니 LED(발광다이오드)의 핵심 기술로 꼽힌다.

김병근 기자 bk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