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지배구조원 "삼성전자 등 9개사 ESG 통합등급 하향 조정"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은 삼성전자, SK텔레콤, LG디스플레이 등 9개사의 환경·사회·지배구조(ESG) 통합 등급을 하향 조정했다고 6일 밝혔다.

이는 올해 2차 ESG 등급 조정으로, 지난 1월부터 3월까지 확인된 ESG 위험이 반영된 결과다.

ESG 등급은 S, A+, A, B+, B, C, D 등 7등급으로 나뉜다.

삼성전자는 이재용 부회장이 뇌물 공여 등의 혐의로 법정 구속되면서 지배구조(G) 등급이 'B+'에서 'B'로 하향된 영향을 받아 통합 등급이 한 단계 하락했다.

SK텔레콤은 계열사를 부당 지원한 혐의로 공정거래위원회의 과징금을 받은 점, LG디스플레이는 파주 공장에서 유해 화학물질이 누출돼 인명 피해가 발생한 점 등으로 통합 등급이 각각 한 단계씩 하락했다.

이들 기업을 포함해 SK이노베이션(경쟁사 영업비밀 침해), 현대제철(고철 구매가격 담합) 등 18개사의 ESG 개별 등급이 하향 조정됐다.

기업지배구조원 "삼성전자 등 9개사 ESG 통합등급 하향 조정"

기업지배구조원 "삼성전자 등 9개사 ESG 통합등급 하향 조정"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