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제일은행은 포스코건설과 국내 최초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연계 파생상품' 계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포스코건설과 SC제일은행, 프랑스 소시에테제네랄은행은 지난해 포스코건설이 수주한 폴란드 바르샤바 소각로 프로젝트 관련 선물환 거래에 ESG 활동 목표를 인센티브 부여 조건으로 추가한 1억 유로 상당의 'ESG 파생상품' 계약을 맺었다.

일반적으로 국내 기업은 해외사업의 환율 변동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미래의 일정한 날에 일정액의 외국환을 일정한 환율로 매매할 것을 미리 약속하는 파생상품인 선물환 계약을 체결하는데, 이번 계약에는 특별히 포스코건설의 온실가스 절감과 녹색건축 인증 목표를 부가 조건으로 연계해 포스코건설이 이를 달성하면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조항을 추가했다.

SC제일은행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고 ESG 경영목표 달성을 독려하는 차원에서 파생상품 거래에 환경보호 인센티브 조건을 추가하는 ESG 연계 파생상품을 선보였다"고 밝혔다.

이는 국내에서는 물론이고 모기업 스탠다드차타드(SC)그룹에서도 최초 사례다.

국내 기업 가운데 ESG 파생상품 계약을 체결한 것은 포스코건설이 처음이다.

SC제일은행-포스코건설, 국내 최초 ESG파생상품 계약 체결

한편, 포스코건설과 SC제일은행은 지난 5일 SC제일은행 본점에서 포스코건설 한성희 사장과 SC제일은행 박종복 행장이 참석한 가운데 '글로벌 ESG 금융 생태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양사는 글로벌 친환경,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기반으로 한 무역금융, 프로젝트파이낸싱(PF), 그린론 등의 분야에서 전략적으로 협업해나갈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