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이 12년 만에 리모델링 수주전에 뛰어들었다.

대우건설은 지난 1일 서울 송파구 가락동 가락쌍용1차아파트 리모델링 사업에 쌍용건설, 포스코건설, 현대엔지니어링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했다고 6일 밝혔다.

대우건설이 리모델링 입찰에 참여한 것은 2009년 이후 약 12년 만이다.

대우건설은 재건축·재개발 활황과 리모델링 관련 규제로 리모델링 사업에 소극적인 모습을 보이다가 최근 중층 노후 아파트 증가로 리모델링 시장이 커지고 관련 규제가 완화될 움직임이 보이자 지난달 리모델링사업팀을 꾸리고 사업 진출을 준비해왔다.

리모델링사업팀은 사업, 기술·견적, 설계·상품 등 3개 파트로 조직했으며 각 분야 전문가 17명을 배치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이번 입찰 참여를 시작으로 리모델링 사업 비중을 점차 확대해 연간 3천억∼5천억원 규모 이상의 수주 실적을 내는 것이 목표"라며 "과거 다양한 건축물 리모델링 경험을 바탕으로 사업의 수익성 향상에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대우건설, 12년만에 리모델링 사업 입찰…전담팀 꾸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