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전선 "올해 1분기 미국 시장에서 700억원 수주고 달성"

대한전선은 올해 1분기 미국 시장에서 잇달아 프로젝트를 수주하며 700억원의 수주고를 기록했다고 6일 밝혔다.

회사는 미국 동부 뉴욕과 펜실베이니아, 서부의 캘리포니아, 아이다호 등에서 고르게 수주 성과를 냈고, 제품군도 중압 케이블부터 초고압 케이블까지 다양화했다고 설명했다.

대한전선은 지난달 뉴욕에서 140억원 규모의 138kV(킬로볼트) 케이블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맨홀과 관로 등 기존 인프라를 유지하면서 케이블을 교체하는 프로젝트로, 40년 이상 노후화된 전력 인프라가 많은 미국 도심에서 지속해서 활용될 가능성이 높다고 회사는 기대했다.

2015년에 430억원 규모였던 대한전선의 미국 매출은 지난해 코로나19 상황 속에도 2천70억원을 달성해 5배가량으로 늘었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코로나19 상황에서도 대한전선만의 영업 전략과 기술력으로 지난해 미국에서 역대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며 "바이든 정부의 인프라 투자 계획과 신재생에너지 정책으로 미국 내 케이블 수요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돼 대한전선에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