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인터내셔날, 니치 향수 '조 러브스' 출시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영국 향수 브랜드 '조 러브스'(JO LOVES)의 국내 판권을 확보해 니치 향수(고가의 프리미엄 향수) 사업을 강화한다고 6일 밝혔다.

조 러브스는 유명 향수 브랜드 '조 말론 런던'의 창립자인 조향사 조 말론 CBE가 '조 말론 런던'을 에스티로더컴퍼니에 매각한 뒤 2011년 영국에서 새로 만든 브랜드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이날부터 6월 30일까지 서울 가로수길에 '조 러브스'의 팝업 매장(임시 매장)을 열고 향수와 바디케어, 향초 제품을 판매한다.

이곳에서는 향을 체험할 수 있는 '향기 타파스 바'를 운영한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조 러브스 판권 확보로 딥티크, 바이레도, 에르메스 퍼퓸 등 총 9개 향수 브랜드 판권을 갖게 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