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협, 해외 결제기능 더한 체크카드 출시…직구족 겨냥

신협중앙회가 6일 국내외 비자카드 가맹점에서 사용 가능한 체크카드 6종을 처음으로 선보였다. 신협 체크카드를 통해 해외 직구와 해외 현지 결제, 현금자동입출금기(ATM) 이용 등이 가능해 진다.

신협은 기존에 운영하고 있던 체크카드 중 가장 이용자 선호도가 높은 6종에 해외 결제 기능을 더했다. 개인카드 4종(‘CUbig SIMPLE’, ‘CUbig PAY v2’, ‘어부바 v1’, ‘어부바 v2’)과 법인카드 2종(‘CU biz’ 캐시백형 및 CU Family형)으로 구성됐다.

별도 연회비는 없다. 인근 지역 신협이나 신협의 모바일 플랫폼 ‘온(ON) 뱅크’를 통해 카드를 발급받을 수 있다.

신협은 첫 해외 체크카드 출시를 기념해 ‘신협 체크카드와 365 함께하소’ 이벤트도 마련했다. 오는 15일부터 6월 15일까지 신협 해외 체크카드로 30만원 이상 결제한 고객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경품을 준다.

320만원 상당의 골드바 10돈(1명), 50만원 백화점 상품권(5명) 등이 증정 상품이다. 선착순 1만2000명에게 모바일상품권 5000원도 지급한다.

송재근 신협 신용공제사업 대표이사는 “연회비 부담 없이 해외 결제 서비스와 다양한 국내 할인 혜택을 동시에 누릴 수 있어, 최근 증가하는 해외 직구족에게 꼭 맞는 카드”라고 설명했다.

이인혁 기자 twopeop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