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신한카드)

(사진=신한카드)

신한카드는 생활 전 분야에 걸친 다양한 친환경 상품을 판매하는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전용 쇼핑몰 '친환경관'을 신한카드 올댓쇼핑에서 선보인다고 6일 밝혔다.

친환경관은 총 100여개의 친환경 식품, 생필품, 1등급 가전제품을 정가 대비 최대 50% 저렴한 가격으로 제공한다.

먼저 친환경 인증 식품 및 농산물 영역에서는 초록마을 유기농 식품 13종, GAP 인증 식품 등 총 24종의 유기농 인증 식품을 구매할 수 있다.

생필품 영역에서는 르소메 친환경 기저귀, 아토팜 수딩 로션, 실리만 실리콘 푸드 주머니 등 총 25종의 상품을 만나볼 수 있다. 1등급 가전제품 영역에서는 LG전자 건조기, 냉장고, 에어컨 등 고효율 가전 제품을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다.

신한카드는 이번 친환경관 론칭으로 신한금융그룹에서 동아시아 금융그룹 중 최초로 선포한 그룹 중장기 친환경 전략인 '제로 카본 드라이브(Zero Carbon Drive)'에 발 맞춰 고객들이 소비를 하는 과정에서 탄소 배출을 줄이고 환경보호에 앞장서 건강한 지구를 만들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