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티머스 펀드는 처음부터 사기"
금감원, 오늘 분쟁조정위원회 개최
경실련 등 경제시민단체가 5일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앞에서 '옵티머스 계약 취소 및 원금 전액 반환 결정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실련 등 경제시민단체가 5일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앞에서 '옵티머스 계약 취소 및 원금 전액 반환 결정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금융정의연대 , 참여연대 등 경제시민단체들은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금감원은 처음부터 사기로 시작된 옵티머스 펀드에 대해 '계약취소 및 원금 전액 배상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금감원은 대규모 환매 중단 사태를 일으킨 옵티머스 펀드에 대한 분쟁조정위원회를 개최한다. 투자자에 대한 전액 원금 반환 안건을 논의할 예정이다.

경실련 등 시민단체들은 "최대판매사인 NH투자증권은 부실 펀드를 인지하고 고객을 고의적으로 기망한 것은 물론, 처음부터 사기판매에 가담했을 가능성이 있다"며 "몰랐다고 하더라도 판매사로서 부실펀드라는 최소한의 확인사항조차 누락한 업무상 중대한 과실이 있다"고 주장했다.

최근 NH투자증권은 하나은행, 예탁결제원 등 다수 금융기관이 옵티머스 펀드에 함께 책임을 지는 '다자배상안'을 금감원에 제시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시민단체들은 "판매사인 NH투자증권이 분조위를 앞두고 다자배상안을 제시하는 등 책임을 회피하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며 "NH투자증권이나 다른 판매사들은 피해자에게 전액 배상 후 옵티머스자산운용사와 하나은행, 예탁결제원에 구상권 청구를 하는 것이 맞다"고 주장했다.

최한종 기자 onebe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