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5일 이사회
모바일 사업 철수 결정
"기존 사용자 사후 서비스 지속"
LG 스마트폰 '벨벳'

LG 스마트폰 '벨벳'

LG전자가 26년 만에 휴대폰 사업에서 철수한다. LG전자는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본사에서 이사회를 열고 휴대폰 사업을 담당하는 모바일(MC) 사업부의 생산 및 판매를 종료하기로 결정했다고 보도자료를 통해 공식 발표했다.

LG전자 관계자는 "오는 7월31일자로 휴대폰 사업을 종료하기로 결정했다"며 "최근 프리미엄 휴대폰 시장에서 양강체제가 굳어지고 주요 경쟁사들이 보급형 휴대폰 시장을 집중 공략하며 가격 경쟁은 더욱 심화 되는 가운데 LG전자는 대응 미흡으로 성과를 내지 못해왔다"고 철수배경을 밝혔다.

LG전자가 모바일 사업 종료를 결정하면서 기존 LG폰 사용자들이 고장수리 서비스나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중고폰 보상 프로그램지원 등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LG전자는 휴대폰 사업 종료 이후에도 구매 고객 및 기존사용자가 불편을 겪지 않도록 충분한 사후 서비스를 지속할 계획이라고 이날 밝혔다. 또 통신사업자 등 거래선과 약속한 제품을 공급할 수 있도록 5월 말까지 휴대폰을 생산하기로 했다. 다만 앞서 출시를 예고했던 롤러블 스마트폰 생산은 하지 않기로 했다.

LG전자 관계자는 "사업 종료에 따른 거래선과 협력사의 손실에 대해서는 합리적으로 보상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협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