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이사회에서 7월 31일자로 휴대폰 사업 종료 결정
경쟁우위 확보 가능한 핵심사업에 역량 집중
프리미엄 및 보급형 시장에서 대응 미흡으로 성과내지 못해

구매 고객 및 기존사용자가 불편을 겪지 않도록
충분한 사후 서비스 지속, MC사업본부 직원 고용 유지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LG전자가 5일 모바일사업을 종료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휴대폰 사업을 시작한 지 26년 만이다.
LG전자는 이날 이사회를 열어 7월 31일자로 MC사업본부가 맡은 모바일사업에서 철수하기로 했다. MC사업본부의 생산 및 판매를 종료한다고 영업정지를 공시했다. LG전자 측은 "(스마트폰) 프리미엄 및 보급형 시장에서 대응 미흡으로 성과를 내지 못했다"며 "구매 고객 및 기존 사용자가 불편을 겪지 않도록 충분한 사후 서비스를 지속하겠다"고 발표했다.

LG전자는 통신사업자 등 거래선과 약속한 제품을 공급할 수 있도록 5월 말까지는 휴대폰을 생산하기로 했다.

3700여명에 달하는 MC사업본부 직원들의 고용 유지 의지도 밝혔다. 이를 위해 해당 직원들의 직무역량과 LG전자를 비롯한 LG 계열회사의 인력 수요 등을 고려해 재배치할 계획이다.
LG전자는 "휴대폰 사업을 종료하더라도 미래준비를 위한 핵심 모바일 기술의 연구개발은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6G 이동통신, 카메라, 소프트웨어 등 핵심 모바일 기술은 차세대 TV, 가전, 전장부품, 로봇 등에 필요한 역량이기 때문에 CTO부문 중심으로 연구개발을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LG전자는 2025년경 표준화 이후 2029년 상용화가 예상되는 6G 원천기술 확보에 집중하기로 했다.

LG전자는 다가오는 전기차, 자율주행차 시대를 맞아 자동차 부품 관련 사업 강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오는 7월 자동차 부품 업체 마그나 인터내셔널(Magna International Inc.)과 전기차 파워트레인(동력전달장치) 분야 합작법인을 설립키로 했다. 지난 2018년 오스트리아의 차량용 프리미엄 헤드램프 기업인 ZKW를 인수한바 있다.

LG전자가 강점을 지니고 있는 가전, TV 등 기존 사업은 고객 니즈와 미래 트렌드에 기반한 플랫폼, 서비스, 솔루션 방식의 사업으로 확대한다. 인수합병(M&A), 전략적 협력 등도 적극 검토해 나갈 계획이다.

박신영 기자 nyus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