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DH의 배민 인수에 1분기 외국인투자 44.7% 늘었다

독일 기업 딜리버리히어로(DH)가 배달 앱 '배달의민족'을 인수하면서 올해 1분기 한국에 대한 외국인직접투자(FDI)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올해 1분기 우리나라에 대한 FDI가 신고기준으로 47억4천만달러를 기록했다고 5일 밝혔다.

작년 동기 대비 44.7% 늘어난 수치다.

실제 투자한 도착기준으로는 42.9% 증가한 42억7천만달러로 집계됐다.

1분기 기준 신고액으로는 역대 3번째, 도착액으로는 역대 최대 실적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코로나19 유행과 재확산 반복으로 지난해 지연됐던 투자가 인수합병(M&A) 투자를 중심으로 재개되면서 신고액과 도착액이 모두 크게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연간 FDI는 신고·도착액 모두 10% 이상 감소했다.

올해 1분기 FDI가 늘어난 것은 IT 및 신산업 관련 투자액이 증가한 덕분이다.

비대면 산업과 온라인플랫폼 관련 신산업 투자 규모는 신고기준 27억7천만달러, 도착 기준 23억5천만달러로 각각 39.2%, 12.2% 증가했다.

특히 독일 DH가 배민 인수에 21억달러를 투자하면서 전체 투자 규모를 끌어올렸다.

이에 따라 유럽연합 투자액도 증가했다.

영국을 포함한 EU 투자는 신고 기준 31억1천만달러, 도착 기준 24억4천만달러로 각각 300% 이상 대폭 증가했다.

일본 투자액도 신고 기준 2억4천만달러, 도착기준 2억달러로 각각 91.4%, 133.7% 증가했다.

반면 미국, 중화권은 감소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미국 신정부 출범에 따른 정책 불확실성 등이 작용하면서 미국 투자액이 줄어든 것 같다"면서 "중화권의 경우 지난해 싱가포르가 국내 대규모 투자를 하면서 기저효과가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유엔무역개발회의(UNCTAD)는 지난해 세계 FDI가 전년 대비 42% 감소한 8천590억달러였으며, 올해도 5∼10% 추가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정부는 코로나19 불확실성과 미중 기술 패권 경쟁 심화, 자국 중심의 공급망 확보 경향 등으로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여건이지만 코로나19 이후 사업재편에 따른 M&A, 신규 투자 등으로 국내 FDI가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산업부 관계자는 "글로벌 FDI가 올해도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에도 우리나라는 1분기부터 빠른 회복세를 보이며 반등 모멘텀을 마련했다"면서 "우리 산업 정책과 연계한 첨단 투자 확대를 통해 올해 연간 FDI 플러스 전환을 달성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