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비 1억5천만원 등 2억5천만원 들여 안심식당·안심숙소 인증제 등 추진
보령축제관광재단, 지역관광추진조직 2년 연속 선정

충남 보령축제관광재단이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주관한 '지역관광추진조직(DMO) 육성지원사업 공모'에 2년 연속 선정됐다.

DMO는 공공, 민간, 협회, 지역주민이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이를 토대로 지역관광 현안 해결과 발전을 주도적으로 추진하는 조직이다.

5일 보령시에 따르면 보령축제관광재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안전하게 머물 수 있는 관광환경 조성'에 중점을 두고 안심식당 및 안심숙소 인증제 운영, 관광 품질 인증 지원, 자가 발열 체크 보드 설치 운영 등을 제시해 호평을 받았다.

시는 국비 1억5천만원과 시비 1억원 등 총 2억5천만원을 들여 이들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보령축제관광재단은 지난해에도 DMO 육성지원사업 공모에 선정돼 '보령DMO 유쾌한 힐링 관광도시'란 주제로 다양한 사업을 발굴, 추진했다.

조태현 재단 대표는 "DMO를 2022년 보령 방문의 해와 2022 보령해양머드박람회 연계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역량 있는 조직으로 키우겠다" 말했다.

보령축제관광재단 이사장인 김동일 시장은 "DMO가 매력적인 관광상품 개발을 통해 '꼭 방문하고 싶은 명품 관광도시 보령'을 만드는 구심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