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장 프로젝트 발굴해 금융 지원…금융기관 참여도 확대
무보-수은, K-뉴딜·ESG 경영 지원 무역금융 '맞손'

국내 기업들의 그린·디지털 시장 선점과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지원하기 위해 수출지원 금융기관들이 손을 맞잡았다.

한국무역보험공사와 한국수출입은행은 5일 서울 여의도 수출입은행 본점에서 K-뉴딜 글로벌화와 ESG 경영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K-뉴딜과 ESG 분야의 수출 및 해외투자 정보를 공유해 관련 기업과 프로젝트를 발굴하고, 마케팅·금융주선·금융제공 등 금융지원 전 과정에서 힘을 모으기로 했다.

신재생에너지, 첨단 모빌리티, 이차전지, 무선통신, 반도체, 헬스케어 등 신(新)성장동력을 주도하는 품목을 우선 지원 대상으로 검토한다.

우수한 ESG 경영을 인정받은 기업과 프로젝트에는 금융 우대도 제공한다.

특히 지원 대상 분야의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에 협력하고 민간은행 등 국내 금융기관의 참여를 적극 주선해 그린·디지털 산업 생태계의 지속 가능한 발전에도 힘쓸 계획이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으로 우리 기업의 수출과 해외투자를 지원하는 정책금융 플랫폼이 구축됨에 따라 K-뉴딜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과 ESG 경영 환경이 한층 향상될 것으로 기대했다.

그린·디지털 전환과 ESG 경영 도입의 필요성을 절감하면서도 자금 여력이 부족해 주저하던 중소·중견기업들이 양 기관의 금융지원을 바탕으로 산업 환경 변화에 더욱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이란 분석이다.

또한 양 기관이 정책 보험과 보증으로 리스크를 분담해 금융에 안전장치를 마련함으로써 높은 성장성을 갖춘 K-뉴딜과 ESG 분야로 민간투자와 시중자금의 유입이 활발해질 전망이다.

이인호 무역보험공사 사장은 "양 기관의 역량을 최대한 활용해 K-뉴딜 산업의 글로벌화와 ESG 경영 확산을 위한 정책금융을 신속히 제공하고, 중소·중견기업 지원에 더욱 힘써 국내 산업기반을 공고히 다져나가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