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명동점 위·변조대응센터에서 직원이 미국 달러화를 검수하고 있다./사진=뉴스1

4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명동점 위·변조대응센터에서 직원이 미국 달러화를 검수하고 있다./사진=뉴스1

국내 외환보유액이 사상 최대 기록을 냈던 지난달 대비 약 14억달러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5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3월 말 기준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은 4461억3만달러를 기록했다. '역대 최대'를 기록했던 2월 말(4475억6000만달러)보다 14억3000만달러(약 1조6114억원) 줄었다.

한은은 외환보유액이 줄어든 배경에 대해 미 달러화가 강세를 보이면서 기타통화 표시 외화자산의 달러화 환산액이 줄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외환보유액을 자산별로 나눠보면 유가증권(국채·회사채 등)이 전월보다 36억8000만달러 적은 4059억5000만달러로 집계됐다.

국제통화기금(IMF) 특별인출권(SDR)은 7000만달러 감소한 35억1000만달러를 기록했고, IMF에 대한 교환성 통화 인출 권리인 'IMF 포지션'(46억달러)은 2억1000만달러 감소했다.

반면 은행에 두는 예치금은 272억8000만달러로 25억4천만달러 증가했다. 금은 전월과 같은 47억9000만달러였다. 현재 한국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2월 말 기준으로 중국(3조2050억달러), 일본(1조3794억달러)과 스위스(1조749억달러) 등에 이어 세계 8위다.

채선희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