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김응수 켐트로닉스 자율주행사업본부장은 지난해 전무에서 올해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최근 열린 정기주주총회에서는 사내이사에 선임되는 등 등기이사로도 처음 이름을 올렸다. "자율주행사업을 새 성장 동력으로 확보하는 데 기여한 공로를 인정 받았다"는 평가다.

코스닥시장에 상장된 중견기업 오너 2세들이 이사회에 입성하거나 대표이사에 오르는 등 2세 경영을 속속 본격화하고 있다. 수년 간에 걸친 경영수업을 통해 창업자 2세의 능력 검증이 상당한 수준 마무리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김응수 부사장은 1979년생으로 SK C&C를 거쳐 2013년 켐트로닉스 기획실에서 근무를 시작했다. 당시 자동차 자율주행 시장의 성장 잠재력에 눈을 떠 자율주행사업을 추진하기 시작했다. 이듬해 연구소를 설립하고는 본격적인 연구·개발(R&D)을 추진, 2018년부터 가시적인 성과를 내기 시작했다. 판교를 시작으로 세종시, 제주, 대구 등 지방자치단체에 자율주행용 차량 단말기(OBU)와 도로용 기지국(RSU) 등을 공급해왔다.

지자체들이 올해 자율주행 본사업에 경쟁적으로 나서면서 OBU와 RSU 수요가 크게 늘어날 것이라는 관측이다. 김 부사장은 "RSU는 2025년까지 전국 고속도로와 국도·지방도로 약 3만㎞에 설치될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전자와 화학 등 양대 사업이 주축인 켐트로닉스의 지난해 매출은 5300억원이다.

와이지원의 송시한 사장은 지난 28일 정기주주총회를 거쳐 대표이사에 올랐다. 와이지원은 송호근 회장 단독 대표에서 '송 회장-송 사장' 각자 대표 체제로 전환했다. 그는 2006년 입사 이래 15년 만에 등기이사로 처음 선임되는 등 와이지원은 2세 경영 체제를 공고히 하고 있다. 송 사장은 송 회장이 와이지원을 창업한 해인 1981년생이다. R&D 역량 강화, 품질경영 등 혁신 성장 기반을 구축하고 자율좌석제 등 유연한 기업 문화를 확산시켰다는 평가를 받는다.

송 신임 대표는 "새 먹거리를 발굴하는 한편 와이지원을 세계 1위 절삭공구 업체로 성장시키는 데 힘을 쏟겠다"는 포부다. 와이지원은 금속을 자르거나 깎는 절삭공구 제조업체다. 금속 표면을 깎는 공구 엔드밀은 세계 1위, 나사를 가공하는 공구 탭은 4위다. 오는 2035년 글로벌 1위 절삭공구 업체가 되는 게 목표다. 지난해 매출은 3742억원.

성호전자의 박성재 부사장도 올해 사내이사로 선임되며 처음 이사회에 입성했다. 2010년 입사한 지 11년 만이다. 1984년생인 박 부사장은 그간 회사의 전방산업을 기존 가전 중심에서 전기차와 태양광 등 친환경 분야로 확대하는 작업을 진두지휘했다는 평가다. 포르쉐와 델타일렉트로닉스 등 고객사 다변화를 통해 한때 80%에 육박했던 특정 기업 매출 의존도를 20% 수준으로 낮춘 것도 공로로 손꼽힌다. 작년 매출은 1071억원으로 10년 만에 다시 '1000억원 클럽'에 이름을 올렸다. 박 부사장은 "고객과 전방산업이 균형 있게 분산돼 있으면서 글로벌 판매망을 갖춘 회사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김병근 기자 bk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