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첨단소재가 한화솔루션에 약 1600억원 규모의 고강도 탄소섬유를 공급한다.

효성첨단소재는 올해부터 6년간 고강도 탄소섬유를 한화솔루션에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고강도 탄소섬유는 수소차량용 연료탱크를 보강하는 데 사용된다.

탄소섬유는 기존 소재보다 친환경적이고 안전해 압축천연가스(CNG)나 수소연료탱크 등의 제조 원료로 쓰인다. 탄소섬유로 연료탱크를 감싸면 고압축 가스를 견딜 수 있다. 또 기존 금속탱크보다 가볍고 탄소 배출량도 줄일 수 있다.

일본과 미국이 주도하고 있는 탄소섬유 시장에서 효성첨단소재는 순수 국산 소재로 탄소 섬유를 제조하고 있다. 2008년부터 탄소섬유 개발에 들어가 2013년엔 ‘탄섬’이라는 탄소섬유 브랜드를 출시했다.

효성첨단소재는 2028년까지 전주공장에 1조원을 투자해 연 2만4000t 규모의 탄소섬유 생산 시설을 확보할 계획이다. 4000t 규모까지 증설을 완료했다.

황정모 효성첨단소재 대표는 “탄소섬유는 기후 변화에 대응하고 수소경제를 활성화할 핵심 소재”라며 “탄섬의 소재기술로 안전하고 깨끗한 새로운 모빌리티를 구현하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김형규 기자 k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