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포집 기술개발 업무협약
롯데케미칼과 삼성엔지니어링이 탄소중립을 위해 힘을 합친다. 탄소포집 등을 위한 저탄소 기술을 개발해 친환경 사업을 확대하는 ‘그린 파트너십’을 맺기로 했다. 최근 트렌드로 떠오른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위한 협력 사례로 꼽힌다.

두 회사는 5일 서울 잠실 시그니엘호텔에서 ‘탄소중립 및 친환경 사업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최성안 삼성엔지니어링 사장과 김교현 롯데케미칼 사장 등 최고경영진이 참석했다. MOU에는 △롯데케미칼의 탄소중립 실현 △친환경 기술 공동 투자·개발 △친환경 사업화 등의 내용이 담겼다. 각 사가 지닌 전문성과 경험으로 친환경 사업 목표를 달성하겠다는 복안이다.

양사는 국내외 사업장에서 쓰는 에너지를 효율화할 계획이다. 또 온실가스와 환경영향 물질 저감, 탄소포집 기술 개발, 그린수소 사업과 기술 라이선싱에 참여한다. 롯데케미칼은 지난 2월 ESG 경영전략인 ‘Green Promise 2030’을 발표했다. 2030년까지 탄소 발생량을 늘리지 않으면서 성장하고, 2050년에는 이산화탄소 배출을 ‘제로(0)’로 하는 탄소중립을 달성하겠다는 내용이다.

삼성엔지니어링도 ‘Beyond EPC(설계·구매·시공), Green Solution Provider’를 슬로건으로 내세우고 친환경 경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풍부한 EPC 경험을 바탕으로 컨설팅부터 원천기술 확보, 기본 설계, EPC, 투자, 운영까지 광범위한 친환경 생태계 구축에 나서기로 했다.

김 사장은 “각자 위치에서 전문 역량과 영향력을 지닌 두 회사의 협력으로 그린 사업 분야 환경 조성에 힘을 싣게 됐다”며 “구체적이고 실현 가능한 탄소중립 계획으로 사회에 긍정적인 가치를 창출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 사장은 “최고의 경험과 노하우를 보유한 양사가 의미 있는 동행을 하게 됐다”며 “그린 기술에 투자해 글로벌 ESG 사업 분야를 선도하겠다”고 강조했다.

김형규 기자 k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