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50년까지 탄소중립 실현
10여개 이상 윤활유 제공
한국쉘석유, 탄소중립 프로그램 동참…탄소중립 윤활유 공급한다

한국쉘석유가 글로벌 1위 윤활유 기업인 쉘의 탄소중립 프로그램에 동참한다고 5일 발표했다. 한국쉘석유는 탄소중립 윤활유를 제공해 탄소 배출을 ‘제로(0)’로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쉘은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실현하기 위해 업계 최대 탄소중립 프로그램을 이날 공개했다. 윤활유 원료 추출부터 생산, 포장, 유통, 고객 사용, 폐처리까지 제품의 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는 내용이다. 이를 통해 연 34만여 대 자동차가 배출하는 70만t의 CO2e(이산화탄소 환산톤, 온실가스 배출량을 이산화탄소 배출량으로 환산한 값)를 절감하기로 했다. 카를로스 마우러 쉘 글로벌커미셜 사장은 “고객사가 기후 변화에 대처하고 탄소 발자국을 줄이고자 하는 요청을 충족시킬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한국쉘도 이달부터 국내 고객에 10가지 이상의 탄소중립 윤활유를 제공한다. △승용차용 엔진 오일 ‘힐릭스 울트라 ECT C2/C3 0W-30’, ‘힐릭스 울트라 SP 0W-20’, ‘힐릭스 울트라 0W-40’, △상용차(버스 및 트럭)용 디젤 엔진 오일 ‘리무라 R6’,‘리무라 울트라’ △산업용 합성 기어유 ‘오말라 S4 GX’,‘오말라 S4 WE’ △풍력발전용 기어오일 ‘오말라 S5윈드’ △생분해성 윤활유 ‘쉘 내추럴’ △에너지 저감형 유압 작동유 ‘텔라스 S4’ 등이다. 한국쉘의 대표적인 탄소중립 윤활유인 쉘 힐릭스 울트라 0W는 세계 최초로 천연가스를 순도 99.5%의 기유(자동차용 고급 윤활유)로 전환시킨 제품이다. 연비를 최대 3% 향상시켜 탄소 저감을 돕는다.

강진원 한국쉘 사장은 “한국쉘은 B2C와 B2B를 아우르는 탄소중립 윤활유로 고객 만족도를 향상시키고 2050년 탄소중립 목표를 실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김형규 기자 k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