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하반기 출시 예고
카드사 "저신용자 연체 우려
각종 혜택까지 주면 손실 커"
신용도가 낮아서 그간 신용카드를 발급받지 못하던 사람에게 금융회사 출연금으로 최대 200만원의 결제한도를 제공하겠다는 정부의 ‘햇살론 카드’에 대해 업계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연체 가능성이 큰 저신용자에게 신용카드를 발급하고 각종 카드 혜택까지 주면 손실이 불가피하다는 것이다.

4일 금융위원회가 마련한 ‘정책서민금융 공급체계 개편방안’에 따르면 햇살론 카드는 오는 하반기에 출시될 예정이다. 햇살론 카드는 금융위가 신용카드 발급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는 ‘저신용자(신용점수 680점 이하·약 320만 명)’에게 카드 이용 혜택을 주자는 취지로 마련하는 정책금융 상품이다. 이들 신용점수 하위 10% 사람이 신용관리교육을 3시간 이상 들으면 햇살론 카드를 신청할 수 있다. 신용결제 한도는 최대 월 200만원이다.

금융위는 상환 이력과 금융교육·신용관리 컨설팅 등을 고려한 상환의지지수를 개발해 햇살론 카드 결제에 따른 보증한도를 차등화하기로 했다. 카드사는 금융위가 정한 보증한도에 따라 개인별 신용결제 한도를 매길 계획이다.

보증 재원은 은행·보험·카드·저축은행·상호금융 업계의 출연금으로 조성한 서민금융기금에서 400억원 규모로 마련하기로 했다. 햇살론 카드에는 부가서비스 혜택도 들어간다. 30만원 사용 시 최대 1만원 청구 할인, 무이자할부 등의 혜택이다. 금융위와 업계는 구체적인 혜택 수준을 협의하고 있다.

카드업계는 연체율이 당초 예상보다 높아질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나이스평가정보에 따르면 2019년 신용점수 600점 미만인 사람 중 신용카드 미보유자는 156만6029명에 달한다. 신용등급 6등급 이하가 대상인 ‘근로자햇살론’의 대위변제율은 10%를 웃돈다. 신용카드를 보유하지 못한 600점 미만 저신용자에게도 카드가 발급될 경우 연체액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면서 카드업계의 부담으로 돌아올 수 있다는 것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보증 한도 안에서 부실액이 관리될 수 있도록 카드 발급 수량을 조절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