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과일 수출 호조…신남방 최대 수출시장 자리매김
올해 1분기 농식품 수출액 역대 최고…지난해 대비 13.7%↑

올해 1분기 농식품 수출액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분기 누계 농식품 수출액이 19억8천1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7% 증가했다고 4일 밝혔다.

신선 농산물 수출은 버섯, 닭고기 등 일부 품목의 수출이 부진했지만, 김치와 과채류(딸기·포도), 인삼 등의 고른 수출 증가에 힘입어 지난해보다 9.3% 증가한 3억5천900만달러로 집계됐다.

김치는 건강식품이라는 인식이 커지면서 미국 월마트, 코스트코 등 대형유통매장 신규 입점이 늘고 일본 내 가정식 수요가 증가한 덕분에 지난해보다 54.4% 늘어난 4천700만달러를 수출했다.

최근 높은 성장세를 보인 포도(샤인머스켓)는 저온 유통체계 구축과 철저한 품질·안전성 관리 등을 통해 프리미엄 과일로 자리매김하면서 중국과 베트남에서 명절 선물로 인기를 얻었고, 그 결과 수출액이 지난해 대비 49.7% 증가한 700만달러에 달했다.

가공식품 수출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가정 간편식 수요가 꾸준히 이어지면서 지난해보다 14.7% 증가한 16억2천200만달러로 집계됐다.

대표적 간편식인 라면은 세계 각국에서 인기를 끌며 지난해보다 18.9% 증가한 1천5천700만달러의 수출액을 기록했다.

음료는 알로에·바나나 등 과일음료와 견과류·쌀이 함유된 식물성 음료, 기능성 음료 등의 수출 호조로 지난해 대비 16.8% 증가한 1억1천200만달러를 수출했다.

지역별로는 아세안과 인도 등 신남방, 중국, 미국, 신북방에서 두 자릿수의 높은 수출 증가율을 보였다.

지난해 우리나라 농식품의 최대 수출시장으로 부상한 신남방 지역은 드라마 등 한류 콘텐츠를 통해 한국식품에 대한 소비자 선호가 꾸준히 높아져 과채류, 라면, 커피조제품, 인삼류 등이 고루 잘 팔리며 4억5천700만달러의 수출액을 달성했다.

이는 지난해보다 24.0% 증가한 수치이고, 전체 수출액의 23.1%를 차지한다.

중국은 자국 내 경기회복과 소비심리 상승의 영향으로 명절 기간 우리나라 식품 소비가 늘어나면서 수출액이 2억9천200만달러에 달해 지난해보다 22.3% 증가했다,
미국은 건강식품과 가정 간편식 수요 증가에 힘입어 라면, 김치, 인삼류, 장류 등 전 품목이 수출 호조세를 이어갔다.

수출액은 3억1천700만달러로, 지난해 대비 21.3% 늘었다.

다만 일본은 라면·김치 수출이 늘었으나 일본 정부의 긴급사태선언으로 인해 외식업계가 단축 영업을 하는 등 전체적인 소비가 줄어 수출액이 지난해보다 6.8% 감소한 3억1천600만달러에 그쳤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1분기 농식품 수출이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한 것은 코로나19로 변화한 소비·유통 환경에 맞춰 생산자와 식품업체, 정부가 고품질의 안전한 농식품 생산체계를 구축하고 현지 맞춤형 제품을 개발하는 동시에 적극적인 온라인 비대면 마케팅을 펼친 결과"라며 "앞으로도 품목·국가별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홍보를 계속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올해 1분기 농식품 수출액 역대 최고…지난해 대비 13.7%↑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