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일하게 남은 기업은행 22억원 5일 오전 소진될 듯

국민참여정책형 뉴딜펀드(이하 국민참여 뉴딜펀드)가 사실상 원금보장 등 입소문으로 인기를 끌면서 6개 은행에서 일찌감치 '완판'된 데 이어 유일하게 물량이 남은 IBK기업은행에서도 한도 소진이 임박했다.

4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과 KDB산업은행에서 판매한 국민참여 뉴딜펀드가 지난 1일 줄줄이 완판됐다.

현재 유일하게 배정된 물량이 남은 곳은 기업은행으로, 5일 일선 영업점에서 판매가 재개되면 오전 중에 한도가 소진될 것으로 관측된다.

기업은행은 지난 2일까지 배정된 물량 220억원 중 198억원가량이 소진돼 22억원가량이 남은 상태다.

국민참여 뉴딜펀드는 은행 7곳, 증권사 8곳 등 총 15개 금융사에서 판매했다.

7개 은행에 각각 배정된 물량은 KB국민은행 226억원, 기업은행 220억원, 하나은행 155억원, NH농협은행 150억원, 신한은행 110억원, 우리은행 70억원, 산업은행 10억원이었다.

지난 1일 5대 시중은행에서 뉴딜펀드가 완판돼 기업은행에만 한도가 꽤 남은 사실이 알려지자 2일 오전부터 펀드에 가입하려는 고객들이 대거 몰려 물량이 빠르게 소진됐다.

그럼에도 '완판'이 되지 않고 일부가 남은 까닭은 최소 가입 금액이 수백만∼수천만원으로 설정된 5대 시중은행과 달리 기업은행은 5만원부터 가입할 수 있도록 허용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사실상 원금보장" 입소문에…은행권 국민참여 뉴딜펀드 완판

이번에 출시된 국민참여 뉴딜펀드는 뉴딜 분야 기업이 발행하는 지분, 메자닌 증권에 주로 투자하는 사모재간접 공모펀드다.

2천억원 규모로 조성돼 사모펀드로 운영되는 10개 자(子)펀드의 수익증권에 투자하는 방식이다.

정책자금이 후순위로 함께 출자해 투자자의 손실을 방어해 주는 구조다.

국민참여 뉴딜펀드는 원금의 상당부분이 사실상 보전된다는 점이 입소문을 타면서 증권사에 이어 은행까지 판매를 시작하자마자 가입하려는 고객이 몰렸다는 분석이 많다.

국민참여 뉴딜펀드는 위험등급 1∼2등급의 고위험 상품으로 21.5%까지 손실이 보전되며, 수익률이 20%를 넘어서면 초과 수익분은 일반투자자와 후순위 투자자가 4 대 6 비율로 나눠 갖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