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면세점 외국인 방문객 코로나 이후 최저…매출도 감소

지난 2월 국내 면세점의 외국인 매출이 줄면서 전체 면세점 매출이 전달보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한국면세점협회에 따르면 2월 면세점 매출은 1조1천687억여원으로, 1월의 1조3천831억여원보다 15.5% 감소했다.

이는 면세점 매출에서 95%를 차지하는 외국인 매출이 17.8% 줄어든 데 따른 것이다.

외국인 방문객 수도 4만4천44명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내국인 매출은 549억여원으로 전달보다 43.4% 증가했다.

매출 대부분은 비(非) 출국자도 이용할 수 있는 제주 지정면세점에서 나왔다.

면세업계 관계자는 "2월 중국 춘제(春節·중국의 설)를 앞두고 1월에 중국인 보따리상 수요가 몰렸던 탓에 상대적으로 2월 매출이 줄어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