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2개월만에 최고치
파·사과 등 농산물값 급등
유가상승도 물가 끌어올려
지난달 소비자물가가 전년 동월 대비 1.5% 오르며 코로나19 국내 확산 직전 수준의 상승률을 나타냈다. 정부는 2분기 물가가 더 뛸 수 있다는 우려를 내놨다.

韓소비자물가 1.5% 상승…코로나 前 수준으로

통계청이 2일 발표한 소비자 물가동향에 따르면 3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7.16(2015년 수준 100)을 나타냈다. 1.5%의 상승폭은 지난해 1월(1.5%)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지난해 10월(0.1%) 이후 4개월간 0%대를 유지해온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올 2월(1.1%)과 3월 연속으로 상승폭이 커졌다.

품목별로는 긴 장마 등에 따른 작황 부진과 조류인플루엔자(AI) 발병 손실이 겹친 농산물 가격이 1년 전과 비교해 19.2% 올랐다. 파값은 305.8% 치솟았고 사과(55.3%), 고춧가루(34.4%) 가격도 크게 올랐다.

국제 유가 상승도 물가를 끌어올렸다. 휘발유(1.8%), 경유(0.7%) 등 에너지 가격이 뛰었다. 지난해 3월(1.3%) 이후 하락세가 이어졌던 공업제품 물가도 에너지 가격 상승에 따른 원가 부담으로 0.7% 반등했다. 외식물가도 1.5% 올랐다.

전세(1.4%)와 월세(0.6%) 가격이 크게 뛰었다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월세는 2014년 11월(0.6%) 이후 가장 높은 상승폭을 나타냈다. 작년 7월 말부터 시행된 임대차 3법의 영향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통계청 관계자는 “전월 대비로는 전세가 0.3%, 월세는 0.1% 올라 최근 주택 임대시장 안정세와 크게 동떨어진 수치는 아니다”고 설명했다.

물가 동향과 관련해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은 “현재 추세와 지난해 기저효과를 감안할 때 올 2분기 물가 상승폭은 일시적으로 확대될 수 있다”며 “과도한 기대인플레이션 상승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적극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최근 시내버스 등 공공요금 인상 움직임과 관련된 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다. 지난달 경상북도가 시내버스 평균 요금을 16.8% 올리기로 했으며 서울시에서도 관련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

노경목 기자 autonom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