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악화·AI에 농축산물 가격 급등…이달부터 안정 전망

기상악화로 인해 작황이 부진하고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주요 농축산물 가격이 크게 올랐다.

2일 농림축산식품부와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농산물 소비자물가는 1년 전보다 19.2% 상승했다.

특히 팟값은 305.8% 급등하며 1994년 4월 821.4% 이후 약 27년 만에 최고 상승률을 보였다.

축산물은 달걀(39.6%), 국산 소고기(11.5%), 돼지고기(7.2%) 등이 높은 오름세를 보이면서 평균 10.2% 상승했다.

다만, 봄철 들어 기상 상황이 좋아지면서 작황이 회복되고 한파 피해를 본 월동 작형이 봄 작형으로 전환됨에 따라 이달부터는 대파, 양파를 비롯한 농산물 물가가 안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품목별로 보면 대파는 1월 상순 한파와 강설 피해로 올해 생산량이 지난해 대비 14.5% 적은 9만4천t에 그칠 전망이다.

이에 따라 대파 도매가격은 1㎏당 1월 3천216월에서 2월 4천745원까지 올랐지만, 봄철 들어 점차 출하량이 늘면서 3월 4천666원, 이달 2일 4천179원으로 내림세를 보였다.

쌀은 지난해 태풍 등 기상악화로 인해 생산량이 전년보다 6.4% 줄어든 351만t에 그쳤다.

정부가 비축물량을 시장에 방출하면서 소비자가격은 지난 1월 이후 20㎏당 6만원 안팎을 유지하고 있으나 평년 1월 4만5천879원보다는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지난해 장마, 태풍 등으로 생산량이 줄어든 사과·배는 가격 강세가 이어졌다.

지난달 사과 소매가격은 10개당 3만3천237원으로 평년보다 약 53%, 배는 4만6천491원으로 35% 높다.

농식품부는 "산지 동향과 시장가격 등 수급 상황에 따라 계약 물량의 출하를 조절함으로써 수급과 가격을 관리해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AI로 인해 가격이 들썩였던 달걀은 평년(3월 5천97원)보다 비싼 가격이 이어지고 있으나 수입물량 공급이 시작된 이후 추가적인 상승세가 완화됐다.

여기에 대형마트의 자체 할인행사 등이 영향을 미치면서 계속해서 하향 추세를 보일 전망이다.

달걀 한 판(특란 30개)의 소비자가격은 지난 2월 중순 7천760원에서 지난달 7천587원으로 소폭 내려갔다.

농식품부는 "산란계 사육 마릿수가 평년 수준을 회복하는 6월까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직수입, 할당관세 운영 등으로 수입 달걀을 꾸준히 공급하고 국내산 계란 할인쿠폰 지원사업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소고기는 공급량이 증가했는데도 봄철 외식 등 수요가 회복되면서 지난달 도매가격이 ㎏당 2만427원으로 평년 대비 14.3% 높은 가격을 유지했다.

소고기는 평년의 경우 4∼8월 수요가 줄면서 가격이 하락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늘어난 가정 수요가 계속될 것으로 보여 당분간 가격 역시 현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돼지고기 역시 공급량 증가에도 외식·학교급식 등 수요가 늘면서 가격은 평년 수준에서 등락하고 있다.

돼지고기는 평년의 경우 4∼9월 수요가 늘고 가격이 상승한다.

여기에 코로나19로 늘어난 가정수요가 유지되면서 가격은 현 수준에서 강보합세를 보일 가능성이 크다.

농식품부는 "출하 동향에 대한 모니터링을 이어나가면서 생산자단체를 중심으로 출하 조절을 유도하거나 자조금을 활용한 할인행사를 진행하는 수급안정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