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브랜드 매니지먼트사로 도약 의지 밝혀



㈜엔팝이 ‘선우앤컴퍼니’로 사명을 변경했다고 밝혔다.

㈜엔팝은 50년 가까이 한국애니메이션 사업을 리드하고 있는 콘텐츠 IP비즈니스 전문 기업이다.

1974년 광고제작 스튜디오 ‘선우프로덕션’으로 시작해, 1979년 <별나라삼총사>를 비롯하여 <타임머신 001>, <15소년 우주표류기>, <천년여우 여우비> 등 수많은 애니메이션 작품을 제작했다. 또한 애니메이션 제작 수출 사업도 크게 성공하여 2천만불 수출탑, 은탑산업훈장 등을 받았다.

엔팝으로 사명변경 후 애니메이션 제작 및 국내 라이선싱을 맡은 <엉뚱발랄 콩순이>는 유튜브 구독자수 500만명, 콘텐츠 총 조회수 30억회를 달성했으며, 세계 최대 완구사 해즈브로(Hasbro)와 공동제작한 차기작 <꼬마탐정 토비와 테리>는 한국 최초의 넷플릭스 오리지널 애니메이션 시리즈로 전세계 190개국에 서비스되는 등 글로벌 애니메이션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왔다.

선우앤컴퍼니 강문주 대표는 “그동안 ‘선우’의 유산을 이어가기 위해 기업 브랜드를 통합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 꾸준히 제기되어 왔었다. 이번에 저희가 신작 <반짝반짝 달님이>를 론칭할 예정이어서, 이를 계기로 본격적인 글로벌 애니메이션 및 브랜드 매니지먼트 컴퍼니로 거듭나자는 취지로 사명변경을 결정하게 됐다”며 사명변경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이어 “옛날 만화영화는 전부 일본 작품들었지만 지금은 그 자리를 국산작들이 전부 차지할 정도로 애니메이션 분야에서도 한국의 문화콘텐츠 파워가 엄청나다”며 “한국을 대표하는 애니메이션 기업으로 전세계에서 한국의 자긍심을 높일 수 있는 고퀄리티 작품들을 꾸준히 제작해 나갈 것”이라며 향후 비전을 제시했다.

한편 선우앤컴퍼니의 신작 <반짝반짝 달님이>는 본격 뮤지컬 애니메이션 시리즈로, 오는 4월 8일 KBS에서 첫 방송된다. 투니버스, 재능TV, 쿠팡플레이 등에서의 추후 방영이 확정되었으며, 하반기에는 뮤지컬 공연을 통해 관객들과 마주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