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아건설, 서울·오산서 소규모정비사업 잇달아 수주

신동아건설이 서울과 오산에서 잇달아 소규모 정비사업 시공권을 따냈다.

신동아건설은 지난달 27일 열린 '오산 빌리지 소규모 재건축 사업'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 시공사로 최종 선정됐다고 2일 밝혔다.

이 사업은 경기도 오산시 고현동 37번지 일대에 있는 오산빌리지를 지하 2층∼지상 20층, 아파트 4개 동, 267가구규모로 탈바꿈하는 사업이다.

회사는 2022년 7월 사업시행인가, 2023년 2월 착공, 같은 해 3월 일반분양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총공사비는 497억원, 공사 기간은 착공 후 28개월이다.

입주는 2025년 7월 예정이다.

이보다 앞서 신동아건설은 지난달 20일 서울 동작구 상도동에 있는 대광연립의 소규모 재건축 사업 시공사로 선정돼 올해 정비사업 분야 첫 수주에 성공했다.

이 사업은 서울시 동작구 상도동 211-447번지 일대에 있는 대광연립을 지하 2층∼지상 6층, 아파트 71가구로 재건축하는 사업이다.

총공사비는 201억원 규모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