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대협력 협의체 발족…생분해 플라스틱 등 협력
화이트바이오 육성 위해 바이오·석유화학 업계 '맞손'

2050년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친환경 산업인 '화이트바이오'를 육성하고자 바이오 업계와 석유화학 업계가 손을 맞잡았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일 화이트바이오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화이트바이오 연대협력 협의체'를 발족했다.

화이트바이오는 식물 등 재생 가능한 자원을 이용하거나 미생물, 효소 등을 활용해 기존 화학산업의 소재를 바이오 기반으로 대체하는 산업이다.

미국, 유럽연합(EU) 등 주요국의 연이은 탄소중립 선언에 따라 관련 친환경 시장의 급격한 성장이 예상된다.

화이트바이오 산업 발전을 위해선 원료 생산에 필요한 바이오 기술과 바이오 기반 원료의 제품화를 위한 화학공정 기술 간 융합이 필수다.

이번 협의체는 바이오기업과 석유화학기업 간 네트워크 형성을 주도하게 된다.

GS칼텍스, CJ, 대상, 롯데케미칼, 애경유화 등 바이오 및 화학기업 10개 사가 참여하고 한국바이오협회, 한국석유화학협회와 산업기술평가관리원이 협의체 운영을 지원한다.

산업부 관계자는 "플라스틱 사용 급증으로 인한 폐플라스틱, 온실가스 배출 문제가 꾸준히 제기되는 상황에서 바이오기업과 석유화학기업이 문제해결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협의체는 3분기 연구개발(R&D) 기술수요조사를 시작으로 협력모델 발굴을 위한 분과회의를 분기별 1회 개최할 계획이다.

생분해 플라스틱, 바이오매스 기반 화학제품 개발, 바이오 기반 차세대 소재 연구, 제도개선·인센티브 지원 등 4가지 분야에서 협력모델을 발굴할 예정이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격려사를 통해 "플라스틱 수요 증가와 주요국의 탄소중립 선언 속에서 화이트바이오 산업의 육성은 선택이 아닌 반드시 가야 할 길"이라고 밝혔다.

이어 "협의체가 국내 화이트바이오 산업의 초기시장 창출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정부도 화이트바이오 산업을 주도하기 위한 정책지원 방안 등을 꾸준히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