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달 연속 전세대출 증가폭 2조원대
주택담보대출금리 6개월 연속 오름세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계속 오르는 가운데 주요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 잔액이 두 달 연속 3조원 이상 증가했다.

2일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에 따르면 지난 3월말 기준 전체 가계대출 잔액은 681조6357억원으로 2월 말(678조1705억원)보다 3조4652억원 증가했다.

지난해 8~11월 가계대출 증가폭은 매달 4조원대에 달했다. 12월 3조원대, 올해 1월 2조원대로 감소했다. 하지만 2월과 3월에 다시 3조원대로 늘었다.

이는 주택 관련 대출은 증가세가 이어진 영향이다. 주택담보대출 잔액(전세자금 대출 포함)은 3월말 기준 483조1682억원을 기록했다. 2월말(480조1258억원)보다 3조424억원 증가했다. 2월(3조7579억원)에 이어 두달 연속 3조원 넘게 늘어난 셈이다.

주택구매 수요보다 전셋값 상승 영향이 컸다. 전세자금대출만 따로 떼어보면, 3월 말 잔액(110조8381억원)은 2월말(108조7667억원)보다 2조714억원 증가하면서 두달 연속 증가폭이 2조원대를 기록했다.

이같은 주택 관련 대출 증가세는 최근의 금리 상승 흐름과 맞물리면서 가계의 부담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은행이 최근 발표한 '금융기관 가중평균 금리' 통계에 따르면 2월 예금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연 2.63%에서 연 2.66%로 0.03%포인트 올랐다. 지난해 8월 이후 6개월 연속 오름세다. 이는 전반적으로 CD(양도성예금증서) 금리, 은행채 금리 등 가계대출의 지표 금리가 오른 데다, 가계대출 증가 속도 조절을 위해 은행들이 대출 가산 금리도 올렸기 때문이다.

지난달 시중은행들은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줄줄이 올렸다. 신한은행은 지난달 초 주택담보대출 금리와 전세자금대출 금리를 0.2%포인트씩 인상했고, NH농협은행도 가계 주택담보대출 우대금리를 연 0.3%포인트 인하했다.

우리은행도 지난달 말 '우리전세론'의 주택금융공사·주택도시보증공사 보증서 담보 대출에 적용하던 우대금리 폭을 기존 0.4%에서 0.2%로 낮추기로 결정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