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서 전기 굴착기 양산 공장 기공식
기계업계도 '2050 탄소중립' 동참…공동선언 발표

기계업계가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선언에 동참하고자 에너지 효율을 높이는 신기술 개발과 화석연료 사용 감축 등에 나서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기계업계는 2일 전북 김제자유무역관리원에서 '기계업계 2050 탄소중립 공동선언식'을 열고 이런 내용의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행사에는 기계산업진흥회, 건설기계산업협회, 공작기계산업협회 등 기계 산업 10여개 주요 협단체와 기관 대표들이 참여했다.

기계산업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2017년 기준으로 연간 1천700만t 정도다.

조립공정 위주인 업종 특성상 연료연소 등의 직접배출보다 전기 사용에 의한 간접배출이 90% 이상을 차지한다.

기계업계는 탄소중립 실현에 필요한 공동 과제를 발굴·논의하고 산·학·연·관의 협력체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고효율 전동기·보일러 보급 확대 및 공정 신기술 개발, 화석연료 사용설비를 전력 사용설비로 단계적 전환 등의 탄소배출 감축 수단을 모색할 계획이다.

아울러 기계업계는 '기계분야 탄소중립 전환위원회'를 구성해 온실가스 감축 방안을 더욱 구체적으로 협의하기로 했다.

정부에는 탄소중립 관련 기술의 연구개발과 친환경 제품의 보급·확산을 위한 다각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참석자들은 공동선언식 이후 김제 지평선산업단지에서 진행된 ㈜호룡의 전기굴착기 공장 기공식에 참석했다.

송하진 전북도지사, 더불어민주당 이원택 국회의원 등도 함께 자리했다.

㈜호룡은 2016년 산업부의 연구개발 지원사업을 통해 소형(3t급) 전기 굴착기 개발에 착수, 3년 만에 개발을 완료하고 지난해 국내 최초로 양산을 시작했다.

이번에 신축하는 공장은 전기 굴착기 연간 생산 규모를 현재 180대에서 3천대 규모로 확대하기 위한 것이다.

중소기업으로는 대규모인 249억원의 투자가 이뤄졌다.

소형 굴착기는 도심에서 소규모 공사, 농업용 등으로 다양하게 활용된다.

특히 미국, 유럽연합(EU) 등 선진국의 도심지 배출가스 기준 강화에 따라 향후 전기 굴착기로 대체될 가능성이 높은 시장이다.

강경성 산업부 산업정책실장은 기공식 축사에서 "건설기계 산업의 탄소중립을 위해 친환경 건설기계의 연구개발과 보급 확대를 위한 정책적 지원을 지속해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