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1위 치킨 프랜차이즈 교촌에프앤비가 경기 평택시에 수도권 물류센터를 열었다고 1일 밝혔다.

수도권 물류센터는 지상 2개 층으로 약 1만6500㎡ 규모다. 교촌은 새로운 수도권 물류센터를 통해 기존(약 85t)보다 두 배 이상 늘어난 하루평균 200t 이상의 물량을 수용할 수 있게 됐다.

교촌 관계자는 “국내 사업 물량 증가와 가정간편식(HMR) 등 신규 사업 확장에 따라 처리 능력을 강화하기 위해 물류센터를 증설했다”고 설명했다.

교촌은 2015년과 2016년 각각 호남권, 영남권 물류센터를 증설했다. 상반기에 남부(김해)물류센터도 완공할 예정이다. 교촌은 전국 네 곳의 물류센터를 중심으로 국내외 사업을 확장하겠다는 계획이다.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