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카페
롯데마트는 마트 창립일(1일)과 3일 열리는 롯데 자이언츠 개막전을 기념해 ‘귀리를 입힌 동물복지 치킨’을 출시했다. 동물복지 닭고기를 볶은 귀리 튀김옷을 입혀 튀겨냈다. 동물복지는 닭, 돼지 등 동물의 습성을 최대한 유지하고 질 좋은 먹이를 제공해 스트레스를 최소화한 사육 방식이다.

동물복지 치킨은 롯데마트에서 음식을 담당하는 푸드이노베이션센터(FIC)가 개발했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FIC 소속 셰프가 가장 바삭하고 고소한 느낌이 나는 튀김옷을 개발하기 위해 3개월간 레시피를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마트 즉석식품 코너의 치킨은 보통 프랜차이즈 치킨의 절반 수준 가격이 경쟁력이다. 하지만 이번엔 일반 제품보다 30%가량 비싼 동물복지 닭을 사용하고 친환경 생분해성 수지(PLA) 용기로 포장했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최근 착한 소비가 트렌드로 떠오르면서 일반 닭고기보다 비싼 동물복지 닭고기 매출이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노유정 기자 yjro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