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금융 4사 공동시스템 구축…"새 디지털 서비스 모색"

삼성 금융 4사가 새로운 디지털 서비스·마케팅을 모색하기 위해 공동시스템을 구축한다.

삼성생명·삼성화재는 삼성카드와 공동시스템 구축·운영에 나선다고 1일 각각 공시했다.

삼성카드에 따르면 삼성증권도 곧 같은 내용을 공시할 예정이다.

삼성생명과 삼성화재는 이번 공동시스템 구축을 위해 각각 142억6천900만원과 173억7천300만원을 부담할 것이라고 보고했다.

이번 공시는 공정거래법상 특수관계인(계열사)과 내부거래 보고 의무에 따른 것이다.

삼성 금융 4사 공동시스템 구축…"새 디지털 서비스 모색"

삼성카드 관계자는 "삼성 금융 4사가 새로운 디지털 서비스를 개발·제공하기 위해 공동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다"며 "금융 4사 가운데 데이터 비즈니스 경험을 축적한 삼성카드가 주축이 돼 공동시스템 구축을 진행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삼성 금융 4사가 구상하는 공동시스템의 형태나 목표 등은 알려지지 않았다.

보험, 카드, 증권의 고객 정보가 유기적으로 결합된다면 다양한 비즈니스 기회가 창출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 금융 4사 공동시스템 구축…"새 디지털 서비스 모색"

금융권에서는 삼성 금융 계열사들이 금융지주의 통합 서비스 플랫폼을 개발하거나 고객 정보 공유와 협업으로 공동 마케팅을 모색할 것이라는 등 다양한 관측이 나온다.

나아가 빅테크의 금융사업 확대에 대응하기 위한 준비라는 추측도 제기됐다.

삼성카드 관계자는 "현재는 삼성 금융 4사 공동시스템의 구상과 목표에 관해 공개하기 힘든 단계"라고 말했다.

삼성 금융 4사 공동시스템 구축…"새 디지털 서비스 모색"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