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미얀마 양곤지점 현지인 직원이 총격을 받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미얀마에 진출한 국내 금융사들이 대책 마련에 들어갔다. 일부 회사는 주재원 철수까지 검토하고 있다.

1일 금융권에 따르면 현재 은행·카드·보험·캐피탈 등 25개 국내 금융사가 미얀마에 현지법인, 지점, 사무소 등을 두고 있다. 신한금융그룹의 경우 신한은행 양곤지점 1개를 2016년부터 운영하고 있고, 신한카드의 25개 지점도 영업 중이다.

신한은행 양곤지점에는 한국인 3명과 현지인 36명, 신한카드 25개 지점에 한국인 2명과 현지인 425명이 일하고 있다. 신한은행은 총격 사고 직후 양곤지점을 임시 폐쇄했고, 모든 직원이 재택근무에 들어갔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현재보다 상황이 더 안 좋아지면 그룹 차원에서 은행과 카드 지점의 일시 철수도 검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KB금융그룹도 미얀마에 모두 24개 법인·지점·사무소 등을 두고 있다. KB카드의 사무소 한 곳도 양곤에 있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현재 미얀마 직원들과 비상연락망을 통해 수시로 안전을 점검하고 미얀마 현지와 핫라인을 구축해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우리금융지주의 경우 2015년 미얀마에 우리은행이 지분 100%를 가진 '우리 파이낸스 미얀마(MFI)' 법인을 세워 운영 중이다. 현재 MFI 법인 41개 점포에서 한국인 4명과 현지인 502명이 근무하고 있다.

하나금융그룹 계열의 하나캐피탈도 미얀마에 소액대출회사 '하나마이크로파이낸스'를 운영하고 있다. 직원 수는 한국인 2명과 현지인 1519명 등 1521명에 이른다. 농협은행의 양곤사무소(현지 직원 1명)와 소액대출회사(한국인 3명·현지인 369명)도 현재 미얀마에서 영업 중이다.

농협은행 관계자는 "소액대출회사에서 일하는 한국인 직원은 오늘 재택근무로 전환했다"며 "아직까지 폐쇄나 철수를 검토하지는 않고 있지만, 상황이 엄중한 만큼 세부적 대응계획을 마련하고 있다. 대사관 철수 권고 등에 따를 것"이라고 밝혔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