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에어, 158억원 교환사채 발행…"운영자금으로 활용"

진에어는 158억원 규모의 교환사채를 발행했다고 1일 공시했다.

진에어는 자기주식 68만8천주를 처분하는 방식으로 교환사채를 발행했다.

한국투자증권이 진에어 교환사채를 취득했고, 사채 만기일은 2024년 4월 1일이다.

진에어는 "조달된 자금은 항공기 리스료, 유류비, 정비비 등 운영자금으로 사용할 예정"이라며 "자기주식을 처분해 현금 유동성을 확보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진에어는 지난해 1천847억원의 영업손실로 사상 최대 적자를 기록했다.

2019년 267%였던 부채비율은 지난해 467%로 급증했고, 1년 내 상환해야 할 채무, 차입금, 리스 부채는 총 1천936억원에 달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여객 수요 감소 여파가 올해에도 이어지면서 국내 항공사들은 잇따라 자본 확충에 나서고 있다.

지난달 3조3천억원 규모의 유상증자에 성공한 대한항공은 이달 차입금 상환을 위해 회사채를 발행할 예정이다.

회사채 규모는 최대 3천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해졌다.

티웨이항공도 이달 중순 더블유밸류업유한회사를 대상으로 800억원 규모의 제3자배정 유상증자를 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